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76 페이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17°C
Temp Min: 16°C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게시물 검색
Total 2,051건 76 페이지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뉴스 제목
캐나다 GM, 자사 결함 인정- 보상 예정
올 봄에 이그니션 스위치 결함으로 2백 6십만 대의 차량을 리콜 조치한 GM 사가 자사 차량 사고로 사망한 19인과 부상자 12인에 대해 피해자와 유가족에 대한피해 보상을 발표했다. 문제의 결함은 에어백이 펼쳐져야 하는 상황에서 정상 작동을 막는 것으로, 현재
09-15
캐나다 연방신민당, 차기 집권당 ‘자신감’
멀케어, “국난 해결 열쇠 가졌다” 국내 차기 정권을 누가 쥘 것이냐에 대한 관심이 서서히 고조되고 있다.토마스 멀케어 연방신민당대표가 일찌감치 출정선언을 발표하며 주요 선거 공약에 대해 이미 공개적으로 언급하고 있는 가운데, 스티븐 하퍼 현 연방수상이 이끄는
09-14
캐나다 캐나다의 청년 고용율 OECD회원국중 상위권
캐나다의 청년 고용율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가입국가 중 비교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한국의 청년 고용율이 10명 중 4명에 불과한 41.6%에 불과한 가운데 캐나다는 회원국 평균(50.9%)보다 높은 63.2% 를 기록해 상위권으로 조사된 것이다.2012년 기준
09-14
캐나다 롭 포드 토론토 시장, 위종양 진단으로 재선출마 포기
지난해 코카인 흡입, 공공장소에서의 만취 등으로 파문을 일으킨 롭 포드(45) 캐나다 토론토 시장이 위종양을 진단받은 후 재선 도전을 포기했다.포드 시장은 12일 성명을 통해 "여러분의 시장으로서 앞으로 재선을 위한 선거 운동에 임할 수 없다는 내용을 전하게 돼 마
09-13
캐나다 애플 사 웹사이트 캐나다 지도, 다수 오류 포함
신제품 ‘아이폰 6’와 ‘아이워치’ 판매를 개시하는 애플(Apple) 사 웹사이트가 선주문을 원하는 소비자들로 북적이고 있다. 그런데 캐나다 소비자들이 자신의 거주 지역이자 제품의 배송 지역을 확인하는데 쓰이는 캐나다 지도가 오류를 포함하고 있어 논란이 되고있다.애플
09-13
캐나다 지역방송국 ‘뉴스 수수료’ 내야 - 벨캐나다 주장
벨 캐나다 주장지역 방송국들에 대해 수십년간 무료로 제공돼 온 뉴스 방송 프로그램에 대해 이제는 지역 방송국들이 방송 수수료를 지불토록 해야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국내 방송 시스템을 재검토 중인 연방방송통신위원회(이하 CRTC) 회의에 참석하고 있는 케빈 크럴 벨 캐나
09-12
캐나다 캐나다 제약회사들, 불량 의약품 알고도 판매
연방보건부 관리부실, 연계 혐의캐나다 제약회사들이 결함이 있는 의약품들을 알고서도 판매해 수많은 북미인들을 위험에 빠뜨려 왔다는 사실이 드러나 충격을 던져주고 있다.11일 미국 정보자유법에 의해 공개된 자료에 따르면 토론토에 기반을 둔 대형제약회사 아포텍스(Apotex
09-12
캐나다 BMO, 모기지율 전격인하-5년 고정모기지율 2.99%
시중은행 뒤따를 듯주택 구매자들을 위한 희소식이 찾아왔다. BMO가 모기지율을 전격 인하함에 따라 타 은행들 역시 이같은 대열에 합류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11일 BMO는 “30일 까지 5년 고정모기지율을 3.29%에서 2.99%로 전격 인하한다”고 발표했으며 모기지
09-12
캐나다 “내년 연방총선, 박빙의 3파전 될터”
멀케어 신민당대표 호언 톰 멀케어 연방신민당대표가 2015년 가을에 치뤄지게 될 연방총선이 보수당, 신민당, 자유당의 역사적인 뜨거운 3파전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9일부터 3일간 에드몬튼에서 열린 신민당간부수련회에 참석한 멀케어 대표는 현재 떠오르는 샛별인
09-12
캐나다 월급에만 의존 캐나다인, 증가 추세
설문 답변자 과반,"월급 늦어지면 생계 곤란"캐나다 급여 연합(Canadian Payroll Association)이 “지난 달의 월급에 의지해 소비하는 캐나다인이 늘고 있다”고 발표했다. 협회가 6년 전부터 매년 실시하는 여론조사 결과에서, 답변자 중 51%
09-11
캐나다 질병 연구 기관, '설탕 많은 음료 세금' 제안
연방 정부는 거부, 납세자 연합은 비난심장 관련 질병을 연구하는 기관 ‘하트 앤 스트로크 재단(Canadian Heart and Stroke Foundation)’이 “캐나다인들이 탄산음료 등 단 음료류의 소비가 지나치게 높다”며 “설탕 함류량이 높은 음료에 대해 리터
09-11
캐나다 캐나다, 170년 전 사라진 영국의 북극 탐험선 1척 발견
170년 전 북극의 전설적인 북서 항로를 탐험하던 과정에서 사라진 2척의 영국 탐험선 가운데 1척이 발견됐다고 스티븐 하퍼 캐나다 총리가 9일 발표했다.영국의 해군 소장으로 꿈의 항로인 북서 항로를 탐험했던 존 프랭클린이 거느렸던 HMS에레베스와 HMS테러는 1840년
09-09
캐나다 8일(월) 아침, 캘거리에 첫 눈 내려
지난 8일(월) 아침, 캘거리를 비롯한 앨버타 주의 남서부 지역에 첫 눈이 내렸다. 이 날 캘거리의 날씨는 비가 예보되어 있었으나 7일 밤 날씨가 무척 추울 것으로 예상되어 캐나다 환경청(Environment Canada)은 “이르면 8일에 첫 눈이 내릴 수도
09-08
캐나다 시내버스 탈취범 잡고보니 파자마차림 9살 꼬마
9살 꼬마가 시내버스를 훔쳐 폭주를 벌이는 웃지못할 소동이 일어났다.7일 허핑턴포스트에 따르면 이 꼬마는 서부 서스캐처원주 새스커툰의 버스 차고지에서 빈 버스를 훔쳐 달아났다.꼬마의 버스 탈취극은 3블럭을 달린 뒤 트럭과 다른 버스에 부딪치고 나서야 끝났다. 휴일인 토
09-08
캐나다 캐나다, 이라크에 군사고문 수십 명 파견
캐나다는 5일 이라크 무장세력 '이슬람 국가'의 위협에 맞서기 위해 수십 명의 군사고문을 파견하기로 했다. 스티븐 하퍼 총리는 버락 오바마 미 대통령이 이 같은 요청을 했다고 밝혔다.웨일스에 열린 나토(NATO) 정상회에 참석한 하퍼 총리는 캐나다는 이라크 북부에서 이
09-08
캐나다 알러지로부터 학생 보호하기 위해 교칙 정비-온타리오
해밀튼의 천주교계 학교, 알러지로부터 학생 보호하기 위해 교칙 정비(이지연 기자)온타리오 주의 해밀튼(Hamilton) 시에 위치한 천주교계 초등학교 ‘Holy Name of Jesus School’이 일부 재학생들에 대해 학교에 유제품이나 계란 성분 함유 식품을 가져
09-08
캐나다 8월 캐나다 실업률, 7월과 같은 7.0%
학생과 여성 일자리 줄고 남성 일자리 늘어올 8월 캐나다의 실업률이 7월과 같은 7.0%를 기록했다고 캐나다 통계청(Statistics Canada)이 발표했다. 일자리 수는1만 1천 개가 줄었으나 지난 해 8월과 비교할 때 8만 1천개가 늘었으며, 늘어난 일
09-06
캐나다 국내인 부채 증가, 상환은 열심히
이퀴펙스 조사국내인들의 2/4분기 부채가 작년 동시기에 비해 증가했음에도 불구하고 국내인들이 부채상환을 위해 착실히 노력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4일 신용평가기관 이퀴펙스(Equifax)의 조사 발표에 의하면 지난 6월말 기준 국내가계 부채는 총 1조 4천475억불로
09-05
캐나다 노인복지센터 기금모금 워커톤 ‘성공예감’
준비위원들 선도적 참여한인사회 동참열기 ‘시동’노인복지센터 완공을 목표로 추진되고 있는 제 28회 워커톤 행사의 성공을 위한 전주곡이 점점 커지고 있다. 한인사회와 동포 어르신들의 보금자리이자 동포사회의 최초 사회적 유산이 될 한국노인회의 종합복지센터를 세우기
09-05
캐나다 토론토 고가 주택 거래 ‘고공 행진’
소더비 인터내셔널 보고광역 토론토내의 고가주택 시장 거래량이 전국 최고 수준인 것으로 조사됐다.4일 고가 주택 전문 부동산기관인 소더비 인터내셔널(Sotheby’s International)이 발표한 보고서에 의하면 지난 6월까지 1백만불 이상의 고가 주택 판매량은 작
09-05
캐나다 캐나다 국제경쟁력 하락 일로
전년보다 1단계 ↓-- 15위세계경제포럼 발표캐나다의 국제 경쟁력이 지난해에 비해 하락했다.세계경제포럼(World Economic Forum)이 발표한 올해의 국제경쟁력보고서에 따르면 캐나다는 15위에 기록돼 12위에 기록됐던 2011년보다 3등급, 지난해보다는 1등급
09-05
캐나다 백투스쿨 절도-강도 기승, 각별히 주의해야
아이패드, 스마트폰 노려토론토경찰, 경고공고해를 거듭할수록 새학년을 맞이해 새롭게 준비하는 수업 보조 도구들이 과거에 비해 훨씬 다양해지고 학생들이 고가의 소지품을 소지하는 경향이 일반화돼 감에 따라 새학년 초 유난히 기승을 부리는 절도 및 강도에 대해 주의를 기울일
09-05
캐나다 환태평양 파이프라인, 건설 시기 늦춰질수도
엔브릿지 사, 원주민계 설득하기 위해 노력 중오타와 연방 정부로부터 프로젝트를 승인 받은 환태평양 파이프라인(Northern Gateway Pipeline)의 건설이 예정된 2018년보다 늦춰질 가능성이 대두되었다. 엔브릿지(Enbridge Inc.) 사가 프
09-05
캐나다 1년간 숙제 금지한 퀘벡 초등학교 화제
"학업 성취도에 도움 안돼"지난 2일(화), BC 주를 제외한 캐나다 전 지역의 학교들에서 가을 학기가 정상적으로 시작되었습니다. 그런데 새 학기를 시작하며 유독 학생들이 신이나 있는 학교가 있습니다. 바로 퀘벡에 위치한 초등학교 ‘College de Saint-Amb
09-04
캐나다 개학 시즌, 원주민계 남학생들의 긴 머리 고민
캐나다 사회에서 가장 민감한 사안으로 첫 손에 꼽히는 것이 바로 원주민 관련 문제입니다. 그런데 가을 학기가 시작된 이번 주, 원주민들과 그 외 캐나다인들 사이의 문화 차이 한 가지가 주목 받고 있습니다. 바로 원주민계 남자 아이들이 머리카락을 기르는 문화입니다.캐나
09-04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