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39 페이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10°C
Temp Min: 8.9°C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게시물 검색
Total 1,851건 39 페이지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뉴스 제목
캐나다 캐나다 석유송유관 건설, 미국 워싱턴주 인디언과 마찰
美 워싱턴주 원주민들, 캐나다 대형송유관 반대소송 "어업권과 문화침해 심각"   미국 워싱턴주의 몇개 원주민 부족들은 캐나다의 킨더 모건사의 산악횡단 송유관 확정 건설계획에 반대, 소송을 제기했다고 담당 변호사가 말했다.&nb
01-24
캐나다 캐나다 학교 총기사건 17세 용의자 기소...살인 4건 살인미수 7건으로
22일 학교 총기 난사사건이 일어나 4명이 죽고 7명이 중상을 입은 캐나다 라 로슈의 학교 앞에서 23일 주민들이 희생자를 추모하고 있다. 17세의 총격범 용의자는 1급살인과 살인미수혐의로 기소되었다.    캐나다
01-24
캐나다 학교 총기 사건, 범행동기는...?
캐나다 북부 서스캐처원주에 있는 한 원주민 학교에서 22일(현지시간) 총기사건이 발생해 4명이 숨지고 다수가 부상했다. 희생자수는 애초 캐나다 쥐스탱 트뤼도 총리에 의해 5명으로 알려졌다가 경찰 당국에 의해 4명으로 정정됐다. 이날 보스포럼 참석차 스위스 다보스
01-23
캐나다 학교 총기 사건 발생, 사상자 4명 다수 부상
  서스캐처원 주 북부의 한 학교에서 22일 총기사건이 일어나 사상자가 발생했다.  브래드 월 서스캐처원 주지사는 서스캐처원 라 로슈(La Loche)의 7∼12학년(중고등 학년) 학급에서 한 젊은 남성이 총기발사한
01-22
캐나다 한자리에 모인 보건부 장관들, "처방약 너무 비싸다...방법은?"
  그러나 아직 해결책 미비, BC 신민당 "말이 아닌 행동을 보이라"며 비난              지난 20
01-22
캐나다 트뤼도 총리 '자원부국 넘어 인재강국'
다보스 포럼에서 연설하는 트뤼도 총리 [사진=트뤼도 총리 트위터]   총리, 다보스 포럼에서 캐나다의 미래 설명   지난 20일,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린 세계 경제포럼(WEF)에서 저스틴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캐나
01-22
캐나다 캐나다 퍼시픽 철도회사(CP), 올해 1000명 감원
캐나다의 철도회사인 CP가 고객감소와 이익률 저하로 인해 올해 1,000여명의 인원을 감축한다고 발표했다.   CP측은 캘거리 기반의 관리본부 중심으로 노동조합 및 기타 시설의 인원을 대상으로 2016년 중반 부터 순차적으로 인원조정에 들어갈 것임을
01-21
캐나다 캐나다, 4개 도시 난민 수용 일시중단키로
캐나다의 난민 수용이 일시 중단되었다.   이유는 난민을 수용하기로 예정된 도시들의 수용시설 미비에 따른 것으로 캐나다 정부는 일시적인 조치라고 20일 밝혔다. AFP통신에 따르면 난민 입국 중단을 요청한 도시는 핼리팩스, 오타와, 밴쿠버, 토
01-21
캐나다 미국 관광객들, 루니 가치 추락에 부동에 관심 상승
리조트 인근의 별장이 인기, 관광왔다가 투자 가치에 놀라기도   최근 메트로 밴쿠버의 부동산 시장 과열을 두고 거주하지 않는 중국인 구매자들의 역활에 대해 많은 논쟁이 진행중이다.   그런데 캐나다 루니의 가치가 크게 하락하고 있
01-20
캐나다 캐나다 중앙은행, 여러 억측에도 불구하고 금리동결
금리인하에 대한 많은 전망이 있었으나 캐나다가 기준금리를 동결했다.    20일 캐나다 중앙은행은 통화정책 회의 직후 기준금리를 0.5%로 유지한다고 밝혔다.    캐나다 달러(루니)의 약세가 약간 우려되지만 반
01-20
캐나다 앨버타주, 무디스로 부터 '부정적' 신용전망 받아...
국제적인 신용평가사 무디스가 지난 18일 앨버타의 경제상황을 고려 신용전망을 변경 했다고 밝혔다   기존의 '안정적'(Stable) 에서 '다소 부정적'(Negative)으로 변경한 것이다.   무디스
01-20
캐나다 이통업체들, 루니약세를 이유로 휴대폰 요금 인상
새해들어 국내 이동통신업체들이 캐나다달러(이하 루니) 약세를 이유로 잇따라 휴대폰 요금을 인상했다.  빅 3’ 이통업체중 벨캐나다가 가장 먼저 요금을 월 5달러 올렸으며 이어 로저스와 텔러스도 같은 폭의 인상 조치를 발표했다. 
01-20
캐나다 미-캐나다, '오대호에 추가조치' 기후변화 대비 보호
오대호(五大湖 Great Lakes )보호를 위한 미국과 캐나다의 '국가간 합동위원회'는 18일 새로운 보고서를 배포, 지금까지 양국이 오대호가 외부인들의 침입이나 수량 남용을 방지하는 역할을 잘 수행해왔지만 앞으로는 법적인 보호를 위해 새로운 조치가 필
01-20
캐나다 주민 1% 가 의료보험 예산 36% 사용
캐나다 주민중 1%가 의료비용의 36%를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전국의료협회측에 따르면 BC주를 포함해 전국성인 1천5백만명을 대상으로 지난 2009년~11년 기간 의료비 지출 실태를 조사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어린이와 10대연령층의 환자 1%에 대한
01-17
캐나다 급행이민(EE)으론 기술이민 수급 난항
캐나다 상공회의소 보고   당초 외부 기술 숙련 이민자들을 받아들이기 위해 도입된 이민시스템인 ‘익스프레스 엔트리’로 인해 오히려 고용주들은 해외 기술자 수급에 난항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20여
01-17
캐나다 미-캐나다간 국경 관리시설 노후 심각, 총 4억불 비용
  공항의 국경수비대 장비가 날로 첨단장비로 교체되는 반면 육로를 관리하는 다수의 연방 국경수비대(CBSA)건물들이 심각하게 노후된 것으로 나타나 이에대한 시급한 개선이 이뤄질 전망이다. 15 CBSA의 자료에 따르면 BC주 14
01-17
캐나다 캐나다 첫 안락사 인정…6월엔 안락사 전면 도입
캐나다에서 당국의 허가를 받은 최초의 합법적 안락사 사례가 나왔다.   퀘백주 안락사 도입 후 첫 사례 나와  캐나다 형법은 아직 안락사 불법 규정 올 6월 법 개정으로 안락사 도입될 듯  네덜란드, 벨기에, 스웨덴 등 시
01-16
캐나다 캐나다 공항 입국검색대 ‘깐깐해졌다’
새 시스템 도입으로  정밀검사   항공편으로 입국하는 캐나다 방문자 수천여명이 새 검색 시스템에 따라 요주의 인물로 지목돼 몸수색을 포함해 ‘현미경’ 조사를 겪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14일
01-15
캐나다 캐나다산 원유가격 15달러 아래로 거래
낮아진 환율탓에 주문은 유지   캐나다에서 생산되는 원유의 가격이 이번주 들어 배럴당 15달러 아래로 거래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 저널이 15일 보도했다.   국제원유시장의 14일 거래에서 오일센드에서 체취한 서부 캐나다산원유는 배
01-15
캐나다 트뤼도 총리, 테러당한 인도네시아와 함께 할것
14일 스테판 디옹 캐나다 외무장관은 인도네시아의 수도 자카르타에서 발생한 극단주의 이슬람국가인 IS의 유혈 공격에 캐나다 민간인의 희생이 있다는 사실을 확인한 후 이에대한 적절한 조치를 취할 것을 천명했다.   그는 캐나다가 극단주의 테러
01-15
캐나다 인도네시아 폭탄테러 희생자에 캐나다인 포함
IS는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주장   인도네시아 외무부는 14일 발생한 자카르타 중심가 테러로 캐나다인이 포함된 5명의 외국인 사상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2명의 민간인 사망자 가운데 1명은 캐나다 국적자로 확인됐고 20명의 부
01-15
캐나다 미국의 카셰어링 업체 투로, "캐나다 시장이 다음 진출 목표"
수입 창구 제공' 등 긍정적 평가, 현지 도로법에 적응하는 것이 난관     택시 앱(App) 어버(Uber)의 도입 여부를 두고 BC주 여론이 엇갈리고 있는 가운데, 어버와 같이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본사를
01-14
캐나다 캐나다 석유업계 경영난 봉착, 추후 감원바람 예고
배럴당 30불선, 경영난 봉착 OPEC 감산거부에 ‘멍’    2년전부터 시작된 저유가 사태가 연초부터  심화되며 배럴당 미화 30달러선까지 무너지자 캐나다 에너지업계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01-13
캐나다 루니 환률, 미화대비 70센트선 이하 - 59센트 선 예측
캐나다 달러가 13일 미화 70센트 이하로 떨어지면서 멕쿼리 캐피탈 마켓사(Macquarie Capital Markets Canada Ltd)가 캐나다 달러의 하향치 전망을 59센트 까지 낮추었다.     루니는 국제환율시장에서 13일 장중
01-13
캐나다 폴리머 지폐 사용 4년, 위조화폐 현격히 줄었다
지난해 가을에 발견된 5달러 위조지폐 2종. 위조 상태가 조잡하지만 어두운 음식점이나 바(Bar)에서 지불에 성공되었다.     캐나다의 폴리머 재질의 화폐가 유통된지 여러 해(약4년)가 지났다.  그동안 캐나
01-13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