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39 페이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30°C
Temp Min: 22°C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게시물 검색
Total 2,042건 39 페이지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뉴스 제목
캐나다 시리아 어린이 난민, 건강 적신호 켜져
캐나다에 정착하고 있는 시리아 난민들이 건강에 많은 문제를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어린이들은 도착 후에 불안과 우울, 식욕부진 또는 정상과 다른 이탈행동을 보이고 있다.    시리아와 이라
01-25
캐나다 총격범인은 17세 미성년자, 이름과 얼굴 비공개
  서스카츠원주 라로슈에서 발생한 총기난사사건을 일으킨 17세 청소년이 살았던 곳은 캐나다에서 유독히 가난과 차별의 역사를 가진 원주민 지역이다.   이 지역은 인구 약 3000여명이 안돼는 작은 도시로 주민의 약 96%가 캐나
01-24
캐나다 캐나다 석유송유관 건설, 미국 워싱턴주 인디언과 마찰
美 워싱턴주 원주민들, 캐나다 대형송유관 반대소송 "어업권과 문화침해 심각"   미국 워싱턴주의 몇개 원주민 부족들은 캐나다의 킨더 모건사의 산악횡단 송유관 확정 건설계획에 반대, 소송을 제기했다고 담당 변호사가 말했다.&nb
01-24
캐나다 캐나다 학교 총기사건 17세 용의자 기소...살인 4건 살인미수 7건으로
22일 학교 총기 난사사건이 일어나 4명이 죽고 7명이 중상을 입은 캐나다 라 로슈의 학교 앞에서 23일 주민들이 희생자를 추모하고 있다. 17세의 총격범 용의자는 1급살인과 살인미수혐의로 기소되었다.    캐나다
01-24
캐나다 학교 총기 사건, 범행동기는...?
캐나다 북부 서스캐처원주에 있는 한 원주민 학교에서 22일(현지시간) 총기사건이 발생해 4명이 숨지고 다수가 부상했다. 희생자수는 애초 캐나다 쥐스탱 트뤼도 총리에 의해 5명으로 알려졌다가 경찰 당국에 의해 4명으로 정정됐다. 이날 보스포럼 참석차 스위스 다보스
01-23
캐나다 학교 총기 사건 발생, 사상자 4명 다수 부상
  서스캐처원 주 북부의 한 학교에서 22일 총기사건이 일어나 사상자가 발생했다.  브래드 월 서스캐처원 주지사는 서스캐처원 라 로슈(La Loche)의 7∼12학년(중고등 학년) 학급에서 한 젊은 남성이 총기발사한
01-22
캐나다 한자리에 모인 보건부 장관들, "처방약 너무 비싸다...방법은?"
  그러나 아직 해결책 미비, BC 신민당 "말이 아닌 행동을 보이라"며 비난              지난 20
01-22
캐나다 트뤼도 총리 '자원부국 넘어 인재강국'
다보스 포럼에서 연설하는 트뤼도 총리 [사진=트뤼도 총리 트위터]   총리, 다보스 포럼에서 캐나다의 미래 설명   지난 20일,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린 세계 경제포럼(WEF)에서 저스틴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캐나
01-22
캐나다 캐나다 퍼시픽 철도회사(CP), 올해 1000명 감원
캐나다의 철도회사인 CP가 고객감소와 이익률 저하로 인해 올해 1,000여명의 인원을 감축한다고 발표했다.   CP측은 캘거리 기반의 관리본부 중심으로 노동조합 및 기타 시설의 인원을 대상으로 2016년 중반 부터 순차적으로 인원조정에 들어갈 것임을
01-21
캐나다 캐나다, 4개 도시 난민 수용 일시중단키로
캐나다의 난민 수용이 일시 중단되었다.   이유는 난민을 수용하기로 예정된 도시들의 수용시설 미비에 따른 것으로 캐나다 정부는 일시적인 조치라고 20일 밝혔다. AFP통신에 따르면 난민 입국 중단을 요청한 도시는 핼리팩스, 오타와, 밴쿠버, 토
01-21
캐나다 "캐나다 거주 중국 기업인, 중국군의 F-35 해킹 가담"
캐나다에 거주하던 중국 국적 기업인이 미국이 개발 중인 차세대 스텔스 전투기 F-35 설계도 등의 기밀 정보를 빼냈다는 수사 결과가 확인됐다. 20일 중국 관차저왕 등 언론은 캐나다 언론을 인용해 중국 군의 해킹을 도와준 캐나다 거주 중국 기업인이 캐
01-21
캐나다 80세 할아버지, 눈 안 치우고 차 몰다 벌금…"힘들어서"
온타리오의 80세 할아버지가 차량을 덮은 눈을 치우지 않고 운전을 하다가 110달러(약 13만원)의 벌금을 물게 됐다.    80세 할아버지가 차에 쌓인 눈을 치우지 않고 운전을 하다가 벌금을 물게 생
01-21
캐나다 미국 관광객들, 루니 가치 추락에 부동에 관심 상승
리조트 인근의 별장이 인기, 관광왔다가 투자 가치에 놀라기도   최근 메트로 밴쿠버의 부동산 시장 과열을 두고 거주하지 않는 중국인 구매자들의 역활에 대해 많은 논쟁이 진행중이다.   그런데 캐나다 루니의 가치가 크게 하락하고 있
01-20
캐나다 '초대받지 못한 남자' 캐나다, 반 IS 전선에서 제외
반 IS 동맹국 국방장관 회의에 초대받지 못한 하르짓 사잔( Harjit Sajjan) 국방장관(가운데 수염난 인물)   캐나다가 파리에서 열리는 ISIS 테러방지 회의에 초대 받지 못했다.   프랑스, 영국, 독
01-20
캐나다 캐나다 중앙은행, 여러 억측에도 불구하고 금리동결
금리인하에 대한 많은 전망이 있었으나 캐나다가 기준금리를 동결했다.    20일 캐나다 중앙은행은 통화정책 회의 직후 기준금리를 0.5%로 유지한다고 밝혔다.    캐나다 달러(루니)의 약세가 약간 우려되지만 반
01-20
캐나다 '트뤼도와 무스를 타고' 발매, 대박예감?
'트뤼도와 무스를 타고' 스웨터의 가격은 $44.99이며 탱크탑은 $29.99로 판매될 예정이다.     저스틴 트뤼도 캐나다 총리의 인기가 날로 높아가는 가운데 트뤼도 총리를 등장시킨 상품이 발매되었다.
01-20
캐나다 앨버타주, 무디스로 부터 '부정적' 신용전망 받아...
국제적인 신용평가사 무디스가 지난 18일 앨버타의 경제상황을 고려 신용전망을 변경 했다고 밝혔다   기존의 '안정적'(Stable) 에서 '다소 부정적'(Negative)으로 변경한 것이다.   무디스
01-20
캐나다 이통업체들, 루니약세를 이유로 휴대폰 요금 인상
새해들어 국내 이동통신업체들이 캐나다달러(이하 루니) 약세를 이유로 잇따라 휴대폰 요금을 인상했다.  빅 3’ 이통업체중 벨캐나다가 가장 먼저 요금을 월 5달러 올렸으며 이어 로저스와 텔러스도 같은 폭의 인상 조치를 발표했다. 
01-20
캐나다 고층콘도, 아파트 거주자 응급사태시 생존율 낮다
고층콘도 또는 고층 아파트 거주자는 심장마비 발생시 일반 주택 거주자들에 비해 생존율이 크게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캐나다의학협회 저널에 실린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심장마비 환자의 생존율이 거주 환경과 직결된 것으로 밝혀졌다. 지난2006년부터
01-20
캐나다 미-캐나다, '오대호에 추가조치' 기후변화 대비 보호
오대호(五大湖 Great Lakes )보호를 위한 미국과 캐나다의 '국가간 합동위원회'는 18일 새로운 보고서를 배포, 지금까지 양국이 오대호가 외부인들의 침입이나 수량 남용을 방지하는 역할을 잘 수행해왔지만 앞으로는 법적인 보호를 위해 새로운 조치가 필
01-20
캐나다 주민 1% 가 의료보험 예산 36% 사용
캐나다 주민중 1%가 의료비용의 36%를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전국의료협회측에 따르면 BC주를 포함해 전국성인 1천5백만명을 대상으로 지난 2009년~11년 기간 의료비 지출 실태를 조사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어린이와 10대연령층의 환자 1%에 대한
01-17
캐나다 경찰이 통신사에 고객정보 요청 하는 행위는 ‘위헌’
경찰이 통신사들을 상대로 고객 정보를 요구한 것은 캐나다 헌장을 위배한 것이라고 온타리오주 대법원의 판결이 나왔다.   15일 존 스프롯 판사는 지난 2014년 벌어진 보석상 강도사건과 관련해 경찰이 텔러스와 로저스사를 상대로 수천여명의 고객 휴대
01-17
캐나다 급행이민(EE)으론 기술이민 수급 난항
캐나다 상공회의소 보고   당초 외부 기술 숙련 이민자들을 받아들이기 위해 도입된 이민시스템인 ‘익스프레스 엔트리’로 인해 오히려 고용주들은 해외 기술자 수급에 난항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20여
01-17
캐나다 미-캐나다간 국경 관리시설 노후 심각, 총 4억불 비용
  공항의 국경수비대 장비가 날로 첨단장비로 교체되는 반면 육로를 관리하는 다수의 연방 국경수비대(CBSA)건물들이 심각하게 노후된 것으로 나타나 이에대한 시급한 개선이 이뤄질 전망이다. 15 CBSA의 자료에 따르면 BC주 14
01-17
캐나다 캐나다 첫 안락사 인정…6월엔 안락사 전면 도입
캐나다에서 당국의 허가를 받은 최초의 합법적 안락사 사례가 나왔다.   퀘백주 안락사 도입 후 첫 사례 나와  캐나다 형법은 아직 안락사 불법 규정 올 6월 법 개정으로 안락사 도입될 듯  네덜란드, 벨기에, 스웨덴 등 시
01-16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