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32 페이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14°C
Temp Min: 11°C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게시물 검색
Total 2,052건 32 페이지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뉴스 제목
캐나다 캐나다 “10~20년안에 게이 총리 탄생” 가능성 커져...
  캐나다국민 대다수 ‘거부감 없어’ 캐나다 국민 대다수가 “앞으로 늦어도 20년내 동성연애자 출신 연방총리가 등장할 것”이라고 믿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여론조사 전문 ‘아바커스
08-01
캐나다 2013년 캐나다 데이 테러 모의, 무혐의 최종 판결
  판사, 심신 허약한 피의자 환경 및 경찰 함정 수사 인정   BC 고등법원이 지난 2013년 발생한 캐나다 데이 테러 모의 혐의에 대해 최종 무혐의 판결을 내렸다. 사실혼 관계에 있는 두 피고인 존
07-29
캐나다 ‘타바코 퇴출’,강력 금연정책 가시화
  연방 보건성, ‘플레인 패키징’ 여론 수렴 절차 진행  연방 자유당정부가 담배를 완전히 퇴출시킨다는 긍극적인 목표를 세우고 강력한 규제 조치를 마련하기 위한 절차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nbs
07-25
캐나다 트루도 총리, "오 캐나다 가사, 개인이 임의로 바꾸는 것 주의해야"
자유당이 추진하는 남성형 가사 변경에 보수당은 반대 중   저스틴 트루도(Justin Trudeau) 총리가 지난 주에 많은 논란을 일으켰던 보컬 그룹 더 테너(The Tenors)가 캐나다 국가인 '오 캐나다'(O
07-21
캐나다 리우 올림픽 캐나다 기수, 트램폴림 금메달리스트 로지 맥리넌
런던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따고 인터뷰 중인 맥리넌   "캐나다인임이 자랑스럽고 팀 대표하게 되어 영광"   2주 앞으로 다가온 브라질 리우 하계 올림픽 캐나다 기수로 트램폴린 선수 로지 맥리넌(R
07-21
캐나다 “캐나다 법정은 온통 하~얗다”
  판사 ‘백인천하’…복합문화 무색 캐나다 전국에 걸쳐 판사들이 백인 일색으로 사법제도가 현재 인구 분포 상황과 복합문화주의 정책을 외면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18일 공개된 달하우지대
07-19
캐나다 유일호 "한·캐나다 FTA 활용 확대 협력 강화"
유일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에릭 월시 주한 캐나다 대사가 만나 양국의 정책공조 및 경제협력 확대방안 등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18일 기재부에 따르면 유 부총리와 월시 대사는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면담을 갖고 브렉시트 영향
07-19
캐나다 올해 산불 533건 발생, 금주 더운 날씨 예보
5월 산불 비상, 6월에 낮은 기온 한숨 돌려   밴쿠버 날씨가 예년과 다르다. 7월 중순임에도 불구하고 비가 자주 왔고 기온도 낮기 때문이다.   야외 생활을 즐기는 교민들에게는 다소 불만이겠으나 산불에 촉각을 세운 사람들에게는
07-18
캐나다 '오 캐나다' 가사 논란, 방송출연 통해 입장 밝혀
  미국 샌디에고의 팩토 파크 현장에서 더 테너가 화면에 비추는 모습   "당사자인 페레이라 당분간 함께 활동 안해, 가사 변경은 혼자 저지른 일"   이번 주, 캐나다의 4
07-14
캐나다 CBC 조사, '캐나다 경찰, 인구 다양성 반영 못해'
그래프 빨간 줄은 그 지역의 인종 다양성을, 파란 줄은 경찰 내 다양성을 표시한다   핼리팩스와 온타리오 해밀튼만 예외, VPD는 20개 기관 중 17위   공영방송 CBC가 캐나다 각 지역의 인종과 경찰 내 다양
07-14
캐나다 加 음주운전 사망률, 선진국 ‘최고’
인구 10만명당 34명 기록 연중무휴 단속 시행해야 처벌 강화와 지속적인 계몽 캠페인에도 불구하고 캐나다의 음주운전 사망률이 선진 19개국중 최악인 것으로 드러났다.   미국 질병통제국(CDC)가 최근 발표한 관련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07-13
캐나다 미 남성, 워싱턴주와 캐나다 국경 무단 통과
워싱턴주와 캐나다 국경을 무단 통과해 경찰의 추격을 받은 32세 남자가 블레인에서 체포되었다. 신원이 발표되지 않은 이 남자는 지난 5일 워싱턴주에서 캐나다 국경을 통과할 때 블레인 트럭 통과 국경을 정지하지 않고 그냥 통과했다.  그는 캐나다 국경
07-09
캐나다 캐나다 포스트, 최악의 상황 피해- "앞으로 30일 동안 파업 없어"
사측, 노조 제안 받아들여 30일 동안 협상 계속   재계약 협상이 난항을 겪고 있는 캐나다 포스트와 우체부 노동조합(Canadian Union of Postal Workers, CUPW)이 다시 협상 테이블에 마주 앉았다.  
07-08
캐나다 “은퇴준비, 제대로 못하고 있다”
국민 10명중 4명 ‘불안한 노후’ 캐나다국민연금(CPP) 개편안이 오는 2019년부터 시행되는 가운데 현재 주민 상당수가 은퇴준비를 제대로 못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6일 여론조사 전문 나모스에 따르면 최근 실시한
07-07
캐나다 캐나다 오일샌드 지역 산불피해 3조2000억원 달해
캐나다 오일샌드 지역에서 거의 2개월 동안 계속된 산불로 인한 피해액은 35억8000만 캐나다 달러(약 3조2000억원)에 이른 것으로 나타났다. 7일(현지시간) 캐나다 보험청(NIB)은 지난 5월3일 시작해 오일샌드 지역으로 번진 산불로 이처럼 캐나다 역사상
07-07
캐나다 캐나다에서 가장 비싼 객실비, 어디일까 ?
밴쿠버가 토론토 제치고 가장 비싼 지역으로 선정   밴쿠버가 하루 숙박에 드는 객실 비용이 캐나다에서 가장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칩 호텔(cheaphotel)이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밴쿠버는 하루 객실 평균 가격이 $164다. 반면에 캐나
07-07
캐나다 서로 물러나지 않는 캐나다 포스트와 노조, 파업 가능성 고조
  사무실 폐쇄 경고 포스트, 8일(금)에서 11일(월)로 연기   캐나다 포스트가 사무실 폐쇄(Lock-Out) 형식의 파업 가능성을 경고한 가운데, 파업이 시작될 수 있는 가장 이른 날짜를 기존 8일(금)에서 11일
07-07
캐나다 캐나다, 영국의 EU FTA 지지 '확신'
영국이 유럽연합(EU)과의 새 무역협정 비준을 신속히 추진한다고 캐나다에 약속했다고 캐나다의 해외무역 장관이 밝혔다.  크리스티아 프리랜드 해외무역 장관은 6일(현지시간) 마크 프라이스 영국 무역담당 장관으로부터 확약을 받았으며, 영국 장관이
07-07
캐나다 캐나다 포스트, 빠르면 8일(금)부터 파업
   '사무실 폐쇄' 형식의 파업 예고, 그러나 "실행 가능성 낮다"는 입장도 있어   지난 5일(화), 직원들과 재계약 협상 중인 캐나다 포스트(Canada Post)가 파업 가능성을
07-05
캐나다 사상 최초로 동성애 축제 맨 앞자리에 선 캐나다 총리
[사진출처=캐나다 자유당 페이스북 페이지] 지난 3일(현지시간) 토론토의 '프라이드' 퍼레이드에 참가한 트뤼도 총리가 행사 참여 군중들과 악수하고 있다.   저스틴 트뤼도 캐나다 총리가 3일(현지시간) 토론토의 연례 동성애 축제
07-04
캐나다 캐나다 총리, 성중립 신분증 도입 검토
저스틴 트뤼도 캐나다 총리가 3일(현지시간) 토론토에서 열린 연례 게이 퍼레이드에 참석했다. 캐슬린 윈 온타리오 주지사(왼쪽)와 존 토리 토론토 시장(오른쪽)이 트뤼도 총리와 함께했다.    저스틴 트뤼도 캐나다 총리가 3일(현지시간) 동성
07-04
캐나다 獨, 캐나다-EU 무역협정 "각국 의회 동의 필요" 융커 제동
장클로드 융커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앞줄 왼쪽)과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앞줄 중앙).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유럽연합(EU)과 캐나다 사이 포괄적경제무역(CETA) 타결에 회원국 의회의 동의가 필요하다며 제동을 걸어 장클로드
07-01
캐나다 캐나다, 동유럽국가 라트비아에 1천명 이상 병력 파견
캐나다가 러시아의 동유럽 진출을 저지하기 위한 목적으로 라트비아에 1천명 규모 병력을 보낼 계획이라고 하르짓 사잔 캐나다 국방장관이 30일 밝혔다.    파병 규모는 향후 실무 진행 과정에서 더 늘어날 수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n
07-01
캐나다 연방 항소법원, 에너지보드 파이프라인 확장 허가 뒤집어
  판결문, '원주민 커뮤니티와 협의 부족' 지적   캐나다 연방 항소법원(Federal Court of Appeal)이 에너지보드(National Energy Board)가 내린 노던게이트 파이프라인(Northe
06-30
캐나다 “캐나다는 세계 두번째 사회적 진보 국가”
133개국 대상 평가 결과 “복합문화주의 모범, 관용 포용력 으뜸” 인권, 교육 ‘우수’ ---- 한국은 28위 복합문화주의와 복지제도를 자랑하는 캐나다가 세계에서 두번째 사회적 진보국가로 평가됐다. 미국 비영리단체
06-29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