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26 페이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19°C
Temp Min: 17°C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게시물 검색
Total 2,052건 26 페이지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뉴스 제목
캐나다 캐나다 가상현실 시장 노려 볼만
  (사진=한 행사장에서 캐나다 아이스하키 경기 3D 가상현실 영상을 관람하는 어린이들.)   관련 장비 외에 콘텐츠도 가능성 커   스마트폰의 원조인 블랙베리를 최초 개발한 캐나다가 향후 ICT와 엔터테인먼
12-06
캐나다 BMO, 3분기 연속 강한 성장세
캐나다 GDP 성장률이 3분기 뿐만 아니라 지난 1, 2분기에도 예상 외로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몬트리올은행(BMO)의 더글라스 포터 수석경제연구원은 연방통계청이 1, 2분기에 처음 발표한 성장률보다 나중에 수정 발표한 수치가 더 높
11-30
캐나다 한국 콜마, 캐나다 회사 인수
(사진=CSR 코스매틱 솔루션(Cosmetic Solutions Inc·舊 캐나다콜마) 홈페이지)   화장품 제조사 개발·생산(ODM)기업 한국콜마가 캐나다 화장품 OEM·ODM 회사인 CSR을 인수한다.
11-30
캐나다 CIBC, 캐나다 일자리의 질 악화
  캐나다의 일자리의 질이 지난 10년간 계속 후퇴한 것으로 나타났다.   CIBC 캐피탈 마켓이 발표한 'The Quality of Employment in Canada'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11-30
캐나다 캐나다 기업 필요한 해외 인재 신속 비자
(사진=존 맥컬럼 장관(우측). 연방이민부 사진 자료)   캐나다 기업이 필요로 하는 유능한 인재들의 경우 2주만에도 비자를 받을 수 있도록 정부가 나설 예정이다.   연방이민부(CIC)의 존 맥컬럼 장관과 과학경제개발부의
11-30
캐나다 국경 감독 시스템 효과 의문
미국의 테러 위협에 대한 공포로 시작된 캐나다와 미국간 국경 감시 시스템이 투여한 예산에 비해 큰 효과를 내지 못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캐나다 연방 정부 감사원의(Auditor General) 마이클 퍼거슨(Michael Ferguson
11-29
캐나다 인권자유 캐나다 6위, 한국 35위
  캐나다의 인권자유는 작년과 같은 수준을 기록했지만 한국은 하락했다.   프레이저 연구소가 발표한 2016년도 인권자유지수(The Human Freedom Index 2016)에서 캐나다는 종합 성적에서 6위를 한국은 35위를 차지했
11-29
캐나다 연방, 인종 증오범죄 대응 지원
최근 리치몬드에서 인종차별 전단이 배포되는 등 트럼프 당선 이후 불고 있는 백인우월주의에 의한 인종 증오 범죄에 대응하기 위해 연방정부 지원에 나섰다.   캐나다 연방 공공안전부(Ministry of Public Safety and Emergency
11-29
캐나다 온라인 쇼핑 증가와 함께 사이버 범죄 기승
부제: 비밀번호 공유와 공용 와이파이, 가장 큰 위험 요소   지난 28일(월)은 온라인 쇼퍼들이 많은 할인 행사를 즐길 수있는 사이버 먼데이(Cyber Monday)였다. 그리고 이 날은 특히 북미 지역에서 온라인 범죄가 기승을 부리는 날이기도 하
11-28
캐나다 캐나다군 엄격한 관리 불구 여성 피해 여전
부제: 군인 1.5%가 '원치 않는 신체 접촉' 경험, '외설적 농담'도 흔해   캐나다 통계청이 28일 발표한 2016년도 캐나다군 내 성폭력 현황 보고서(2016 Survey on Sexual Misconduct in
11-28
캐나다 캐나다 백만장자 111만7천 명.
크레디트 스위스 보고서 2016 발표   캐나다 달러로 110만 달러(미화 기준 1백만 달러)의 돈을 가진 캐나다 백만장자가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크레디트스위스가 발간한 연례 세계 부 보고서(Global Wealth
11-27
캐나다 트튀도, 카스트로 애도 논란 야기
트뤼도 수상이 피델 카스트의 서거에 '훌륭한 지도자'로 표현했다가 비난이 쏟아지며 이를 해명하느라 진땀을 뺐다.   트뤼도 수상은 25일 타계한  전 쿠바국가평의회 의장에 대해  "오랜 시
11-27
캐나다 캐나다 소비자, 윤리적 구매 선호
2015년 유기농식품시장 C$ 11억… 유기농 음료, 유아식품 판매 증가   캐나다 소비자들 사이에 사회와 환경에 대한 책임을 중시하는 윤리적 소비 행태가 두드러지고 있어 이런 소비행태에 대해 캐나다로 수출하는 업체가 주목해야 할 것으로
11-27
캐나다 對캐나다 수출 과정 더욱 까다로워진다
11월 7일부터 이매니페스트(eManifest) 신고 의무화 한국 수출 기업, 수입업체와 협력 필수, 화물정보 등 정확히 제공해야    캐나다로 수출을 하는 한국 기업들이 캐나다의 수출 관련 정보를 제대로 신고하지 않을 경우 큰 낭패를 볼 수
11-27
캐나다 한국 화장품, 내년부터 캐나다서 무관세
캐나다 보건부 화장품 규제 계획안 발표…우리 기업들 주의해야 수분크림, 마스크팩 등 스킨케어 제품 인기   내년에 한국과 캐나다간 FTA(자유무역협정)을 맺은지 3년이 되면서 한국화장품에 대한 면세 유예기간이 종료돼 무관세
11-27
캐나다 캐나다군 무기 최신화
캐나다군의 군사력을 강화하기 위한 최첨단 시스템 유지관리에 공을 들이고 있다.   캐나다 국방부는 지난 9월 29일부터 무기 효과 시뮬레이션  (weapon effects simulation (WES)) 시스템을 강화하기 위해&nb
11-25
캐나다 BC간호사 노조 행정직원 분쟁 타결
126일을 끌어오던 BC간호사노조와 노조 사무소 직원 간의 분쟁이 마침내 종결됐다.   지난 7월 BC간호사 노동조합과 조합에서 근무하는 행정 직원들 간에 직원의 병가 일수를 줄이는 문제로 분쟁이 발생했다. BC간호사노동조합
11-25
캐나다 NDP 공약, "집권하면 곰사냥 금지"
호건 당수, "그리즐리 곰은 BC 주의 상징...자연과 관광 자원 보호해야"             다음 주총선을 6개월 앞두고 여당 자유당과
11-25
캐나다 연아 마틴, 위안부 문제 행사 주관
  (사진=연아 마틴 상원의원)   여성폭력 근절 캠페인의 일환   12월 6일 세계 여성폭력근절의 날과 12월 10일 세계 인권의 날을 앞두고 캐나다에서 여성을 대상으로 한 폭력 근절을 위한 행사가
11-25
캐나다 새천년 세대 소비행태 이해 해야
기성 세대와 다른 소비 구매 방식     이번 크리스마스 시즌에 판매를 늘리려면 새로운 소비 세대를 제대로 이해할 필요가 있다. Cyber Monday는 1980년 이후 태어난 새천년 세대( Millennials
11-24
캐나다 BC주 커리큘럼 개정 연기
BC주 고등학교 커리큘럼 개정이 또 한 해 미루어질 전망이다.   BC주 마이크 버니어 교육부 장관은 새 교육 계획은 2018년까지 채택되지 않을 것이라고 발표했다.   버니어 장관은 "커리큘럼 개정에 더 시간이 필요하다
11-24
캐나다 선거법 재개정 논의
연방정부가 문제가 된 선거법 규정을 손 볼 예정이다.   연방정부의 매리암 몬세프 민주주의 제도부 장관은 유권자가 유권자 정보 카드(voter information card)로 유권자 확인을 신분증으로 인정하는 선거법 개정을 발의했다고 밝혔다.
11-24
캐나다 오늘은 블랙프라이데이, 쇼핑 하는 날
  (사진=시티즌릴레이션즈 쎄실리아 김 제공)   캐나다 소비자들이 캐나다의 박싱데이보다 블랙 프라이데이에 더 많이 구매하는 가운데 밴쿠버에서도 쇼핑뿐만 아니라 볼거리도 있는 주말이 될 예정이다.  &nb
11-24
캐나다 BC주 아동 5명 중 1명이 빈곤, 지난 해보다 0.6% 감소
부제: 빈곤 아동 대부분 보호자 있으나 낮은 수입으로 어려움 겪어   예전부터 BC 주의 고질적인 문제 중 하나로 아동 빈곤이 손꼽혀 왔고 BC 주 경제가 캐나다 전체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현재도 크게 개선 되지 않아 보인다. &nbs
11-24
캐나다 지친 캐나다 부모들, 90%가 '할일 많고 시간 부족'
부제: 자신을 위한 시간 필요한 부모들, '가정 돌보는 시간 줄이려고 노력 중'   캐나다의 부모들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에서 90%의 부모가 '힘들다. 지쳤다'고 답했다. 마스터카드가 실시한 조사에 따르면
11-24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