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1 페이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13°C
Temp Min: 9°C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게시물 검색
Total 1,886건 1 페이지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뉴스 제목
캐나다 미 입국시 "마리화나 피웠나" 물으면?
캐나다 반입도 금지 다음 달부터 캐나다에서 마리화나 흡연이 합법화되지만 미국 국경을 넘을 때는 여전히 문제가 될 것으로&nbs
09-14
캐나다 냉동 계육튀김제품 살모넬라균 오염 경보
13개 주와 준주 질병 발생16개월 전부터 전국 419건 연방공공보건부는 13일자로 닭으로 만든 냉동 튀김제품들이 살모넬라균에 오염됐다며 취식에 주의를 기울이라고 발표했다. 각 주정부와 캐나다식품검역소와 공동으로 지난 16개월간 조사를 해 전국적으로 튀김용(r
09-13
캐나다 험볼트 브롱코스 "다시 얼음판으로"
시합 후 열린 추념식에 마련된 버스 탑승자들의 이름이 쓰인 걸개. [사진 험볼트 브롱코스]4월 버스 참사 후 첫 정규 경기시합 후 추념식 열려 지난 4월 시합을 위해&nb
09-13
캐나다 캐나다 첫 안면이식 수술 성공
캐나다에서 처음으로 안면 이식수술이 성공했다. 퀘벡주 몬트리올의 한 병원은 12일 사고를 당한 남성 환자의 얼굴을 다른 이의&
09-12
캐나다 캘거리 올림픽 때 휘슬러서도 경기 열려
캘거리 올림픽 유치비용 52억 달러 2026년 겨울올림픽을 유치하려는 알버타주 캘거리시의 유치 비용이 50억 달러를 넘는 것으로&nbs
09-12
캐나다 연방정부, 태풍 허리케인 발생지역 방문 자제 권고
 세계 각 지역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열대성 저기압에 따른 태풍, 허리케인, 그리고 열대폭풍까지 발생하고 있어 캐나다 연방정부가 해외로 나가는 시민들의 안전을 당부했다. 연방정부는 허리케인 플로렌스, 열대폭풍 아이삭(Tropical Storm Isaac)
09-12
캐나다 2036년, 고령에도 돈 벌러 나가야
55세 이상 전체인구 42%앞으로 점차 캐나다 인구가 고령화 되면서 은퇴 연령 이후에도 노동을 해야 하는 비중이 높아질 전망이다.연방통계청이 11일 발표한 2017년과 2036년 비교 노동력 특성 전망 자료에 따르면, 전체 노동참여자 중 55세 이상 비중이 25%로 늘
09-11
캐나다 6월 캐나다 찾은 한국 방문자 2만 3천명
 6월 캐나다를 찾은 미국을 제외한 외국인 수는 감소했지만 한국인 방문객 수는 약간 증가했다. 연방통계청이 발표한 6월 관광통계자료에 따르면, 캐나다를 찾은 한인 수는 약 2만 3000명이었다. 이는 전달에 비해 1% 증가했다. 그러나 작년 6월에 비
09-10
캐나다 8월 캐나다 취업자 소폭감소
  BC 실업률 0.3% 포인트 증가 8월에 캐나다 전체나 BC주 차원에서 노동시장 상황이 별로 좋지 못한 성적을 거두었다. 연방통계청이 7일 발표한 노동시장 통계에 따르면 실업률이 전달에 비해 0.2% 포인트 오른 6%를 기록했다.
09-07
캐나다 주 한국 캐나다 신임 대사에 한국 근무 경력 마이클 다나허
 캐나다 외교부가 주한국 신임대사로 마이클 다나허 전 주한 캐나다 대사관 공사를 지명했다고 발표했다. 현 에릭 월쉬 대사를 이어 받을 다나허 신임 대사 내정자는 1983년 오타와 대학을 졸업학고, 1987년 캐나다 외교부에 입부했다. &nbs
09-07
캐나다 캐나다, 7월까지 북한상품 2만 4천 달러 수입
 예술공예품 비중 높아야채생산품 수출도 캐나다가 북한으로부터 예술공예품을 비롯해, 다양한 상품을 수입해 오지만 그 규모는 아주 작았다. 연방통계청이 발표한 국제상품 교역통계에서 캐나다는 올 7월까지 북한으로부터 한국 돈으로 2000만원에도 미
09-05
캐나다 "소리지르고 욕하고..." 안하무인 입국심사
캐나다를 입국할 때 국경관리국 직원의 부적절한 근무 태도로 생기는 불만이 반복해서 생기고 있다. 캐나다국경관리국(CBSA)으로부터 받은 자료를 검토한 결과 2017년에만 100건 이상의 불만 사례가 공개됐다고 CBC가 보도했다. 불만 내용 가운데는 인종차별과
09-05
캐나다 7월 한국과 상품무역 적자폭 확대
캐나다 전체 1.14억 달러 적자캐나다가 전체적으로 상품교역 적자가 하반기 들어 크게 개선됐지만 한국과는 오히려 적자폭이 늘어났다.연방통계청이 발표한 7월 상품교역 통계자료에 따르면, 캐나다는 총 1억 1400만 달러의 적자를 기록했다. 이는 6월의 7억 4300만 달
09-05
캐나다 올 가을 동부에서 펼쳐지는 풍성한 국악공연
토론토 국립국악고 소리누리예술단오타와 국립국악원 초청 공연 한국의 대사관에서, 한국교육원, 해외문화홍보원, 한국관광공사 등 한국 기관들이 몰려 있는 캐나다 동부에서는 올 가을 풍성한 국악공연이 펼쳐진다. 총영사관 캐나다한국교육원은 토론토대학교, 캐나다
09-05
캐나다 블루칼라 80% 현재 일에 만족
노동절을 맞아 최근 실시된 여론조사에서 블루칼라 직종 노동자 80% 이상이 현재의 일자리에 만족하고 있다는 결과가 나왔다. 응답자 74%는 삶의 방향이 옳은 쪽으로 나아가는 중이라고 답했으며 36%만 정치인들을 신뢰했다.  여론조사기관 해리스사가 실시
09-04
캐나다 32% 부모, 자녀 과외활동 위해 빚 내겠다
  연간 과외활동비 1160달러부모, 과외활동 가치있다 캐나다에 한국과 중국, 인도 등 교육열이 높은 이민자들이 몰려드는 가운데, 부모들이 자녀 과외 활동비가 가계에 부담이 된다고 생각하지만, 빚까지 내서 지원하겠다는 비율이 높아지고 있다.&
09-04
캐나다 연방항소법원 "송유관 공사 허가 무효"
"환경평가 제대로 안 했다”"이해 당사자에 상의도 제대로 안해"트랜스마운틴 공사 허가가 무효라는 연방법원 결정이 내려졌다. 연방정부가 관련된 항소심을 담당하는 연방항소법원은 30일 여러 원주민 부족과 밴쿠버시, 버나비시 등이 연방에너지위원회(NEB), 연방법무부장관,
08-30
캐나다 캐나다 6월 노동자 평균 주급 1000달러 코앞
  BC주 연간 2% 상승 캐나다 노동자들이 매 주 평균 수입이 마침내 4자리 수의 문턱에 다다른 것으로 나타났다. 연방통계청이 30일 발표한 6월 노동자 수입 통계에서, 캐나다 평균 주급이 1000달러에서 26센트 부족한 999.7
08-30
캐나다 캐나다, 북한 핵실험 중요 데이터 보유
세계 모든 핵확산핵실험 반대 천명핵실험반대의 날 프리랜드 장관 성명세계 핵실험 반대의 날을 맞이해 캐나다 연방정부가 다시 한번 강력하게 핵보유국들에 대한 경고의 메시지를 발표했다.연방 크리스티아 프리랜드 외교부 장관은 29일 '핵실험반대 세계의 날(Internation
08-29
캐나다 에어캐나다 모바일앱 회원 정보 유출
2만 명 여권번호 등 빠져나가 에어캐나다의 스마트폰 앱이 해킹돼 2만 명의 신상 정보가 유출된 것으로 파악됐다. 에어캐나다는 
08-29
캐나다 加 양대 항공사 위탁수하물 요금 인상
에어캐나다와 웨스트젯이 위탁 수하물 요금을 올렸다. 2개 까지 부칠 수 있는 수하물 중 첫째 수하물은 25달러에서 30달러로,
08-29
캐나다 캐나다서 태어나도 캐나다 여권 못 받게될까
보수당 “집권시 원정출산 막겠다"캐나다가 출생지주의 국적 정책을 바꿀 수 있을까. 연방보수당이 노바스코셔주 핼리팩스에서 25일 열린 전당대회에서 캐나다에서 태어난 사람에게 무조건 국적을 부여하는 정책을 바꾸자고 결정했다. 부모 중 한 사람이 시민권자나 영주권자가 아니라
08-28
캐나다 하퍼 전 총리, 탈당 버니어 다시 한 번 '디스'
집권 당시 장관으로 세 차례 기용자신 이어 당권 노리자 본격 견제 연방보수당을 전격 탈당한 맥심 버니어 연방하원에 대해 스티븐 하퍼 전 
08-23
캐나다 "트랜스 마운틴 송유관 중단" 버나비시 패소
트랜스 마운틴 송유관 공사를 금지해달라며 버나비시가 연방대법원에 낸 상고가 각하됐다. 버나비시는 연방에너지위원회(NEB)가 2016년 공사를 허락할&nb
08-23
캐나다 13년 만의 적자 웨스트젯, 노선 감편
몬트리올-퀘벡시티 운항 중단밴쿠버 노선도 영향 웨스트젯이 경영 상황 악화를 이유로 일부 노선의 운항 스케줄을 줄이거나 없애기로 했다. 캐나다에서 
08-23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