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3 페이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10°C
Temp Min: 7°C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게시물 검색
Total 788건 3 페이지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뉴스 제목
밴쿠버 18년 구형 펜타닐 밀매자, 14년 징역 최종 선고
    사태 심각성 반영, 그러나 실효성에 의문 제기되기도     지난 1월 30일(월), BC주 펜타닐 사태가 불거진 이후 첫 밀매자에 대한 선고가 있었다. 월터 제임스 맥코믹(Walter Jame
01-31
밴쿠버 UBC와 SFU, 트럼프 이슬람 여행 제약 규탄 성명
    해당 국가 출신자 및 이중 국적자들 많은 BC주, 적극 대처 나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슬람 7개국 출신자들의 미국 여행 제약을 발표한 가운데, BC 주정부와 주요 기관들이
01-30
밴쿠버 RCMP, 코퀴틀람 교통사고 목격자 신고 요청
코퀴틀람 오스틴과 블루마운틴 교차로 발생, 피해자 사망     코퀴틀람 RCMP는 26일(목) 오후 8시 경에 발생한 보행자 사망사고 목격자 신고를 공개 요청했다. RCMP에 따르면 51세 보행자가 어스틴 에비뉴(Au
01-27
밴쿠버 BC주, 대대적인 아동 보호시설 개혁 필요
16개월 아이, 데이케어 시설 에서 사망   밴쿠버는 세계에서 가장 살기 좋은 도시로 손꼽히면서 캐나다 최고의 교육 환경을 자랑하지만 아동 문제와 관련해서는 수시로 언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 캐나다에서 제일 높은 아동 빈곤률과 보육 프로그램 
01-27
밴쿠버 BC주민들, 높은 주거비 부담에 '삶의 질' 떨어져
가계 지출 주거비 지출 전국 최고, 의류비 전국 최하       연방통계청이 27일 발표한  '2015년도 가계지출 통계보고서'에 따르면, 2015년 캐나다 가계 지출에서 주거비용이 가장 큰
01-27
밴쿠버 2036년, 비공식 언어 사용자 급증
비영어권, 비유럽권 이민자 비중 점차 확대   2036년이 되면 영어나 불어와 같은 공식언어보다 비공식 언어를 쓰는 캐나다인들이 지금보다 2배나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캐나다 통계청이 발표한 '2036년까지의 이민자, 민족문화
01-26
밴쿠버 BC주 방문 한인 증가율, 지난 해 가을 들어 정체
작년 11월, 4,239명 BC주 방문해 국가별 순위 9위 차지     캐나다 전체를 볼 때, 한인 방문객 수는 크게 증가하고 있지만 BC주를 찾는 한인 증가율은 높지 않은 것으로 나왔다. BC관광청이 연방통계청 자료
01-26
밴쿠버 BC Hydro, 기업 부과하던 '이중요금제' 폐지
        지난 2008년 도입된 제도, 효율성 없다는 의견 많아   ICBC와 함께 매년 요금을 인상하며 많은 비난을 받고 있는 BC 하이드로가 기업에 부과하고 있는 '
01-26
밴쿠버 11월, BC 평균 주급 924 달러
전년 대비 14.06달러 높아, 정보문화분야 상승률 두드러져   지난 해 11월, BC주 평균 주급이 전국 평균을 밑돌았지만 전달 대비해서는 전국 평균보다 높았다. 연방통계청이 26일 발표한 2016년 11월 평균 주급 통계자료에
01-26
밴쿠버 '벚꽃 등축제', 퀸엘리자베스 공원에서 열려
  캐나다 건국 150주년 행사 일환인 'Spring Lights' 제작, 각 지역에서 열려     2016년에 열렸던 밴쿠버 벚꽃 페스티발(2016 Vancouver Cherry Bloss
01-24
밴쿠버 <2017 F/W 밴쿠버 패션위크> 3월 20일 개막
사진=Vancouver Kidsfashionweek 포스터     밴쿠버의 대표적인 패션 이벤트인 <2017 F/W 밴쿠버 패션위크>(2017 Fall/Winter Vancouver Fashion Week)가 
01-24
밴쿠버 FIDO포럼, 밴쿠버에서 열린 세미나 통해 한국 보안 생태계 소개
    한국FIDO산업포럼의 홍동표 부회장이 23일(월), 밴쿠버에 열린 FIDO세미나에서 ‘한국 시장 연구’라는 주제로 발표했다. FIDO란 'Fast IDentity Online'&n
01-24
밴쿠버 2 베드룸 렌트, 밴쿠버 토론토보다 60% 비싸
  빅토리아도 3위 기록, BC주 도시 모두 상위권 포진   밴쿠버(Metro Vancouver)가 1월에도 렌트비가 상승하면서 캐나다 전국에서 최고로 비싼 도시라는 악명을 이어갔다.   아파트렌트 전
01-20
밴쿠버 갑자기 늘어난 기차들, 주민들 불편 호소
  화물 열차 증가 원인, 시청 측 '대체 도로 마련' 등 분주     밴쿠버 이스트 지역 거주 주민들이 새해 시작과 함께 열차 통행량이 급증하자 불만을 쏟아내고 있다. 버라드 인렛 라인(Burra
01-20
밴쿠버 BC주 불법약물 사망자 914명, 매해 큰 폭 증가 추세
    검시청장  "펜타닐"이 주원인, "12월 집계 완료되면 더 많을수도"   BC 주 불법약물 과다복용 사망률이 급격히 상승한 지난 2016년, 914명이 약물로
01-19
밴쿠버 YVR, 국제 허브 공항 추진 '플랜 2037' 발표
            2037년에 연 3천 5백만 명 이용 국제공항 허브 건설 목표       밴쿠버 YVR
01-18
밴쿠버 RCMP, 냉전 초기 비밀도청 최초 시도
 한국전 정점에 달할 때 국내 공산주의자 감시 위해   캐나다 정부가 냉전초기에 공산주의자로 의심되는 경우 비밀도청을 했던 사실을 인정했다. 역사학자인 데니스 몰리나로가 문건을 통해 제기했던 비밀도청에 대해 65년 전 영장없이 비밀
01-17
밴쿠버 CMHC 모기지 보험 인상
55만불 모기지에 10.35불 추가   연방정부와 주정부가 과열된 부동산 시장을 잡기 위해 새로운 정책을 내 놓고 있는 가운데 모기지 보험도 인상될 예정이다. 그 결과, 돈 많은 투자자보다 저소득 새집 구매자에게 부담이 가중될 것으로 보여
01-17
밴쿠버 굴 업계, 노보바이러스 유행 울쌍 "문제있는 굴 일부" 주장
    질병관리센터 "익혀먹으라" 당부, 그러나 현실에서 "80% 생굴로 소비"     지난 주, BC 질병관리센터(B.C. Centre for Disea
01-17
밴쿠버 "올 겨울 노보바이러스 유행, 굴 반드시 익혀 먹어야"
  생굴 좋아하는 한인 동포들, 꼭 익혀 먹어야  지난 12월부터 최소 70여 명 급성 위장병 걸려     생굴을 즐겨 먹는 한인 동포들에게 노보 바이러스 주의보가 내렸다.   
01-13
회사소개 신문광고: 604.544.5155 온라인 광고: 604.347.7730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