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3 페이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Vancouver
Temp Max: 9°C
Temp Min: 7°C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게시물 검색
Total 1,566건 3 페이지
밴쿠버 중앙일보 뉴스 목록
   뉴스 제목
밴쿠버 김건 총영사 포드 무디 시장 방문
김건 총영사는 2월 6일(월) 마이크 크레이 포트무디 시장을 만나 한국과의 협력증진 및 다문화 사회 속 한인 커뮤니티의 역할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김 총영사는 먼저 부임인사와 함께 포트무디에 다수의 한인들이 거주하고 있다고 언급하며 한인 커뮤니티에 대한
02-10
밴쿠버 김건 총영사 밴쿠버 경찰청장 면담
(사진= 김건 총영사가 밴쿠버경찰본부를 방문해 아담 팔머 밴쿠버 경찰청장을 면담했다.(밴쿠버총영사관 홈페이지) 김건 총영사는 2월 9일(목) VPD(밴쿠버경찰본부)을 방문해 아담 팔머 밴쿠버 경찰청장과 우리 국민
02-10
밴쿠버 GKS 정부초청 외국인 대학원 장학생 모집
대한민국 정부 (교육부 국립국제교육원)는 2017년도 Global Korea Scholarship(GKS) 정부초청 외국인 대학원 장학생을 모집한다.  캐나다 지역 배정인원은 3명(해외입양인 1명 포함)이며, 퀘벡주는 3명이외에 배정된다. 신청 마감일은
02-10
밴쿠버 밴쿠버 와인 페스티벌, 오늘 개막
<그래프=BC주 정부 보도자료>     오늘 11일(토), 제 39회 밴쿠버 와인 페스티벌(Vancouver International Wine Festival)이 개막한다. 올해 행사는 캐나다의 개국 150주년을 기념
02-10
밴쿠버 대형 부동산 개발업자들, BC 자유당 선거모금 상위권 차지
  자유당, '기업 및 서민 위한 정책 결과' 주장 vs 신민당, '서민 고통 외면하고 부동산 개발업자 이익 앞서' 비난     BC주 집권당인 자유당이 2016년 기부금 내역을 공개했다. B
02-09
밴쿠버 BC 자유당과 신민당, '웹사이트 해킹' 두고 논쟁
  자유당, 정보 유출에 "신민당 해킹" 주장...무고하다는 신민당, "수상이 직접 사과해야"   BC주 총선이 3개월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여당인 자유당과 제 1야당 신민당(NDP)
02-09
밴쿠버 밴쿠버와 BC주, 인구 꾸준히 증가 중
  온타리오, 퀘벡에 이어 세번 째, 그러나 앨버타와 차이 크게 줄어   캐나다 통계청(Statistics Canada)이 2016년 인구 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조사는 지난 해 5월에 이루어졌으며, 이 날을 기준으로 캐나다
02-08
밴쿠버 KOTRA, K-프랜차이즈 쇼케이스 만반에 준비
4월 11일 밴쿠버, 이·미용, 스킨케어, 악세사리, 한식, 분식, 패스트푸드 대상   KOTRA가 한국의 중소 프랜차이즈 업체의 북미 진출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마련한 '2017 K-프랜차이즈 쇼케이스
02-07
밴쿠버 BC 주택건축 허가 큰 폭 감소
2016년 12월 기준 전년동기 대비 26.4% 감소   과열양상까지 보이며 캐나다 주택시장은 물론 캐나다 전체경제성장률까지 주도하던 BC주의 부동산 경기가 한풀 꺾이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연방통계청이 발표한 2016년 12월 건축허가 통계에 따르
02-07
밴쿠버 "지난 30년 중 최악" 써리, 제설 규정 재정비 계획
    제설 작업 소홀 주민에 벌금 부과 81건, 경고는 1천건 넘어   올 겨울, 눈으로 인한 주민 불편이 유난히 심해 각 지자체 관련 규정이 도마 위에 올랐다. 밴쿠버 시는 '제설작업이
02-06
밴쿠버 BC주 임업 산업, 트럼프 일방 정책에 휘청
  미국 주택시장 버팀목, BC주 나무 덕분      BC주의 대표적인 대미 수출품목인 임업 산업이 위기에 처했다. 캐나다와 미국, 멕시코가 가입되어 있는 북미 FTA 재협상을 공약으로 내세운 트럼프 미국 대통령
02-06
밴쿠버 메트로 밴쿠버, 대기오염 강화 일환 화목난로 금지 고려
    미세 먼지 발생시키는 화목난로, 그러나 날로 높아지는 전기이용료 등 난제   메트로 밴쿠버 주민 중 집에서 나무를 사용하는 벽난로가 있는 사람들은 큰 비용을 들여 난로를 교체 할지도 모른다. 나무를 태우는
02-06
밴쿠버 SNS 넘쳐나는 트럼프 패러디, 밴쿠버 만화가 그림 뜨거운 반응
    수석 전략가 무릎에 앉은 트럼프, 사실적 그림체가 눈 길 끌어   미국의 45대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는 선거 당시 내세운 공약들이 많은 논쟁을 일으키며 SNS 스타로 떠오른 바 있다. 주로 그에 반대하는 사
02-03
밴쿠버 '범죄 수도' 써리, 강력 범죄 발생률 감소
  살인, 폭행, 강도 사건 감소, 그러나 집 절도 및 차량 물품 도난 증가     높은 살인사건 발생률로 '밴쿠버의 범죄 수도'라는 오명을 쓰고 있는 써리의 강력 범죄 발생률이 감소세에 있는 것으
02-03
밴쿠버 눈 내리자 대학 캠퍼스행 버스 사고 증가
    교통부와 트랜스링크, BC 페리 등 주민 불편 최소화에 나서     지난 3일(금) 아침 출근길, 예보되었던 눈으로 인해 메트로 밴쿠버와 프레이져 벨리, 그리고 밴쿠버 아일랜드 지역 
02-03
밴쿠버 (7일자 신문 사용) 무제한 데이터에 한국어 서비스 제공
캐나다 유일 한인 인터넷  회사, 프로옴니스 '밴쿠버 교민'에게 무제한 인터넷 서비스 제공     한국 드라마와 K-POP이 세계적으로 큰 인기를 끌고 있고 밴쿠버 한인들도 인터넷으로 다운로드 받아 볼 일
02-03
밴쿠버 BC주 총선, 정치자금 누가 많이 거둘까 ?
  클락의 공격적인 정치자금 모집, 권력 사유화 비판 받기도 기업과 노조 정치자금 기부, 찬반 여부 쟁점화    향후 4년 동안 BC주를 새로 이끌 수상과 집권 여당을 선출하는 <2017 B.C. General El
02-02
밴쿠버 BC 주정부 장관, "중국설 아닌 음력설이 맞다"
  잘못 알려진 '아시아 문화와 전통' 고치기 위한 노력 필요   UBC 아시안센터 도서관 입구에도 음력설이 아닌 중국설이라고 써 있는 등 아직도 음력설을 중국의 새해로만 알고 있는 가운데 중국계 BC장관이&nb
02-01
밴쿠버 납세자 연합, 여대생과 법정 다툼 트랜스링크에 "재판 비용 공개" 요구
    인터뷰 요구 거절 트랜스링크, '절차에 맞춰 진행' 주장   지난 해 12월, BCIT에 다니는 동거자의 유패스(U-Pass)를 사용하다 적발되어 173 달러의 벌금을 부과받은 랭가라 컬리지
02-01
밴쿠버 교통요금 부당하다면 목소리를 높여라
트랜스링크 10개년 계획, 2차안 의견수렴   트랜스링크가 메트로밴쿠버 지역 대중교통 시스템을 개선하기 위한 10년의 장기 계획으로 2차(Phase Two) 시민 의견을 수렴하고 있다. 이번 의견 수렴에서
01-31
밴쿠버 11월 소매 감소 불구 BC주 경제 핑크빛
BC주의 소매 매출액은 작년 11월 다소 주춤한 양상을 보였다. 하지만 이런 감소는 5개월 연속 높은 매출 증가에 따라 조정국면으로 해석된다. Central 1 Credit Union의 브라이언 유 수석경제분석가는 "소비 금액은 여전히 높은 수준
01-31
밴쿠버 밴쿠버 이슬람 커뮤니티, 퀘벡 희생자들 추모
    밴쿠버 사원에 로버트슨 시장과 팔머 경찰서장 참석, "믿기 힘든 일"     퀘벡 이슬람 사원에서 총기 난사 테러가 발생한 다음 날인 1월 30일(월) 저녁, 밴쿠버
01-31
밴쿠버 18년 구형 펜타닐 밀매자, 14년 징역 최종 선고
    사태 심각성 반영, 그러나 실효성에 의문 제기되기도     지난 1월 30일(월), BC주 펜타닐 사태가 불거진 이후 첫 밀매자에 대한 선고가 있었다. 월터 제임스 맥코믹(Walter Jame
01-31
밴쿠버 밴쿠버 시 2017년 첫 살인사건, 호텔 안에서 총격
  베어 스프레이로 엉망된 현장, "묻지마 범죄는 아닌 듯"    지난 27일(금), 새해 들어 밴쿠버 시에서 첫 살인사건이 발생했다. 저녁 10시 반 경, 사보이 호텔(Savoy Pub and Hot
01-30
밴쿠버 UBC와 SFU, 트럼프 이슬람 여행 제약 규탄 성명
    해당 국가 출신자 및 이중 국적자들 많은 BC주, 적극 대처 나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슬람 7개국 출신자들의 미국 여행 제약을 발표한 가운데, BC 주정부와 주요 기관들이
01-30
회사소개 신문광고 & 온라인 광고: 604.544.5155 미디어킷 안내 개인정보처리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상단으로
주소 (Address) #C 927 Brunette Ave, Coquitlam, BC V3K 1C8
Tel: 604 544 5155, Fax: 778 397 8288, E-mail: info@joongang.ca
Copyright © 밴쿠버 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Developed by Vanple Netwroks Inc.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